2020년 4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대학축구]'절친대결' 이장관 vs 서혁수, 우승컵 두고 파이널 격돌   20-01-16
대학연맹   2,015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2001160100111430007065&se… [31]
 
좋은 경기를 하겠다."

파이널 무대에서 격돌하게 된 '절친' 이장관 용인대 감독과 서혁수 제주국제대 사령탑이 굳은 각오를 다졌다.

16일 경남 창녕스포츠파크 화황구장에서 제주국제대와 용인대의 KBS N 제16회 1,2학년대학축구대회 결승전이 펼쳐진다.

정상까지 딱 한 걸음 남은 상황. 양 팀 사령탑의 각오는 단단하다. 서 감독은 "선수들이 열악한 환경에서도 열심히 운동했다. 힘든 상황에서도 결승에 진출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목소리에 힘을 줬다. 제주국제대는 지난해 전국체육대회에서 우승한 것이 유일한 커리어다. 이번 대회를 통해 대학축구연맹전 사상 첫 우승을 노린다.

용인대도 우승을 정조준한다. 용인대는 대학무대의 강자로 꾸준히 성적을 냈지만, 이 대회 우승 경험은 없다. 이 감독은 "1,2학년 동계대회는 제대로 손발을 맞추지 못한 채 참가했다. 기존 선수들이 떠나고, 새 선수들이 합류하는 시기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이전보다 3주 정도 준비 시간이 길었다. 선수들이 2020년을 준비하는 시기인데, 열심히 해서 결승까지 오르게 됐다. 물러서지 않는 적극적인 공격으로 경기에 임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용인대는 이번 대회 5경기에서 16골을 넣으며 매서운 발끝을 자랑했다.

공교롭게도 파이널에서 지략 대결을 펼치게 된 두 감독은 청주상업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다. 1973년생 서 감독이 선배, 1974년생 이 감독이 후배다.

이 감독은 "서 감독님과는 고등학교 선후배 사이다. 워낙 친해서 평소에도 얘기를 많이 한다. 좋은 경기 하겠다"고 말했다. 서 감독은 "이 감독과는 선후배지만, 이제는 친한 형동생이다. 결승에서 만나게 됐다. 우승컵을 두고 선의의 경쟁을 펼치겠다"며 미소지었다.
 
용인대, 1, 2학년 대학축구대회 첫 정상 등극…제주국제대에 3-0 완승 
[1,2학년 대학축구]제주국제대-용인대, 우승컵 두고 16일 격돌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수집거부  |  포인트정책  |  사이트맵  |  온라인문의